세계일보

검색

제주서 합숙훈련 선수·콜라텍 방문자 등 잇따라 확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04 14:55:10 수정 : 2021-05-04 14:5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관광객 포함 총 8명 확진
학원강사 감염에 학교도 비상
제주시 동문시장 인근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줄지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접촉자가 많은 대학교 운동팀 소속 선수와 학원 강사, 콜라텍 방문자, 음식점 종업원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지역 전파가 우려되고 있다. 보습학원 강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이 강사와 접촉한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에도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3일 운동선수·학원강사·콜라텍 방문자 등 제주도민 7명과 관광객 1명 등 총 8명(제주 717∼724번)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4일 밝혔다.

 

도는 3일 확진자 중 1명이 도내 모 대학교의 운동팀 소속으로, 합숙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소속 선수 17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확진자 1명은 제주시 연동 소재 종합학원의 강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에 따라 강사에게 강의를 받든 학생 26명과 강사 5명 등 31명을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 격리 통보했다.

 

제주서중·중앙중·한라중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2∼3학년 학생들에게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2주간 등교를 중지하도록 했다.

 

중간고사 기간이어서 나머지 학생들은 정상적으로 시험을 치른 뒤 급식 없이 즉시 귀가한다.

 

이날 효돈초병설유치원, 창천초병설유치원 등 2곳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원격수업을 시행했다.

 

제주시 연동에 있는 일반 음식점인 ‘배두리광장’ 종업원 1명도 확진됐다.

 

도는 지난달 29일 오후 5시부터 지난 2일 자정까지 배두리광장(제주시 삼무로 60)을 방문한 관광객과 도민들은 진단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제주시 삼도1동에 있는 ‘전원콜라텍’ 방문자 1명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도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 10분부터 같은 달 30일 오후 5시까지 전원콜라텍(제주시 서광로 184)을 찾은 방문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권유했다.

제주시 동문시장 인근 주차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를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월부터 제주에 머무는 관광객 1명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 관광객은 지난달 21∼22일 서울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

 

제주에서 하루 사이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이상 발생한 것은 지난 1월 1일(13명), 1월 3일(10명), 1월 6일(9명), 1월 4일(8명), 4월 10일(8명)에 이어 여섯 번째다.

 

이달 제주에서는 총 1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총 303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부터 총 누적 확진자는 724명이다.

 

임태봉 도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최근 타지역 방문자 중 확진된 사람과 접촉 후 확진되는 사례, 가족 간 전파에 의한 감염이 늘고 있다”며 “코로나19 검사를 희망할 경우 지역, 역학적 연관성이 없어도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만큼 혹시 모를 감염의 우려가 있거나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