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잇단 제보 '휴대전화 통제' 지적에 "통제 안 할 것"

입력 : 2021-05-04 11:26:50 수정 : 2021-05-04 11:2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안문제 기술적 차단과 교육 등 다양한 보완책 마련"
[연합뉴스TV 제공]

국방부는 최근 부실 급식 및 열악한 격리시설 실태 등에 대한 잇따른 제보와 관련한 일부 지휘관들의 휴대전화 사용 우려에 대해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통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4일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병사들의 제보가 지휘관의 행동 제약이나 군 보안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 "휴대전화가 열린 병영을 만들어가는 도구이자 장병 개개인의 복지와 기본권을 보장하는 도구가 되도록 지속해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일부 지휘관들은 최근 육군을 중심으로 부실 급식 등에 대한 제보가 잇따르자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통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부 대변인은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시행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반대도 있었다"면서 "결국 휴대전화 사용은 장병들의 기본권이자 인권이라고 생각해서 전면적으로 사용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휴대전화의 긍정적 효과를 극대화하고 역기능은 최소화해 새로운 병영문화를 만드는 데 노력해야 할 때"라며 "보안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상당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고 기술적 차단이라든지 교육 등 다양한 보완책을 함께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도 지난 1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작년부터 장병들의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허용된 이후 'SNS 제보'가 급증했다는 일부 평가에 대해 "이런 문제가 과거처럼 은폐되거나 숨겨져 곪아가는 것보다 조속히 문제가 해결되도록 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군에 왔다고 휴대전화를 못 쓰게 통제하는 것보다 자유롭게 소통하고 할 수 있는 여건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조성해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