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별세에…윤미향 “가슴이 미어진다”

입력 : 2021-05-04 10:18:27 수정 : 2021-05-04 12:4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 할머니 별세 / 윤미향, SNS에서 “폭력의 피해자 되지 않는 평화 누리시기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다시는 가난하다고, 힘이 없다고, 딸이라고 해서 차별도 폭력의 피해자도 되지 않는 그런 평화를 누리시기를 바란다”며 애도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할머니의 부고를 접하고 가슴이 미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던 위안부 피해자 윤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 1929년 충청북도에서 태어난 윤 할머니는 13세였던 1941년, 집에 들이닥쳐 할아버지를 폭행하는 일본군들에게 저항하다 트럭에 실려 일본으로 끌려갔다.

 

온갖 수난을 겪고 해방 후 귀국한 할머니는 1993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하고, 해외 증언과 수요시위 참가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장례는 할머니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정의연은 설명했다.

 

이에 윤 의원은 “할머니와의 만남은 참 가슴 아팠다”며 “일본군인들에게 모질게 당했다며 아픈 이야기를 쏟아내시던 그 날, 할머니의 울음은 저를 울렸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한국사회가 만들어 놓은 ‘위안부’라는 인식과 편견을 거부하며 몸부림쳤던 할머니”라며 “수요시위 나오셔서 일본정부를 향해 목청을 높였던 할머니”라고 고인의 과거 모습을 생각했다.

 

윤 의원은 “할머니, 부디 떠나신 그곳에서는 다시는 남의 나라 식민지도 아니고, 다시는 전쟁도 없는, 성폭력도 없는”이라는 말로 눈물을 삼켰다.

 

윤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5명에서 14명으로 줄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