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울증 있는 노인, 녹내장 발병 위험 ↑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4 12:00:00 수정 : 2021-05-04 09:2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울증 있는 노인이 녹내장 발병 위험에 더욱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문정일·정윤혜 교수 연구팀은 주관적 우울증 증상을 겪거나 임상적으로 우울증을 진단받은 노인을 대상으로 녹내장 발생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국내 만 66세 노인(92만2769명)을 대상으로 자가 우울증 설문과 우울증 진단기록을 바탕으로 우울군(19만1636명, 20.77%)과 비우울군으로 나누어 이후 녹내장 발병 유무를 비교했다.

 

먼저 우울군이 비우울군에 비해 녹내장 발병률이 12%로 높았다. 비우울군에 비해 ▲ 주관적 우울증 증상만 있는 경우, ▲ 임상적 우울증 진단 받은 경우, ▲우울증 증상과 임상적 우울증 진단이 동시에 있는 경우, 녹내장 발병률이 각각 9%, 23%, 36%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상적 우울증 진단 후 2년 이내 재발한 경우 녹내장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관적인 우울증 증상이 있고 우울증이 재발한 환자군의 녹내장 발병 위험은 무려 58%까지 증가했다.

 

우울증으로 인해 뇌유래신경영양인자(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와 같은 향신경성 인자(neurotrophic factor)가 감소한다. 또한 신경 사이의 연접 부위인 시냅스가 줄고, 자율신경 실조증 (autonomic dysfunction) 등이 초래되는데, 이는 궁극적으로 망막신경절세포 손상으로 이어져 녹내장 발생을 야기할 수 있다.

 

정윤혜 교수는 “본 연구는 국내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해 주관적 혹은 객관적인 우울증과 녹내장의 상관관계를 확인한 최초의 연구로서 의의가 있다”며 “특히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 우울증이 큰 사회적 과제로 대두되는데 이들에서 향후 녹내장 발병이 증가하여 실명으로 이어진다면 개인 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더욱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