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능 앞둔 고3 등 600여명 고교생 대거 자가격리…왜?

입력 : 2021-05-04 07:19:51 수정 : 2021-05-04 07:3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역당국 "학생들이 공부하는 공간 자체가 밀폐되다 보니 집단감염 우려가 크다"

광주에서 수능을 앞둔 고3을 포함해 600명에 이르는 고교생들이 대거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교육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입 준비에 어려움이 예상되는데다 대면수업도 차질이 빚어지면서 학부모들의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광주 광산구 소재 한 독서실에서 고교생 2명(광주 2411번·2420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11번은 광주 북구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고3 수험생이고, 2420번은 광산구 소재 고교 1학년이다.

 

해당 독서실은 전남 장성군의 한 면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전남 1049번이 지난달 29일 다녀갔다.

 

방역당국은 해당 독서실 이용자들을 비롯해 고교생들이 다니는 고등학교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방역당국은 혹시 모를 감염을 우려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해당 독서실 이용자 24명과 광산구 소재 고교 254명, 북구 소재 고교 320명 등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검사 대상이 독서실 37명, 북구 고교 712명, 광산구 고교 526명 등 1275명인 점을 감안했을 때 절반에 육박하는 47%(598명)가 자가격리된 셈이다.

 

특히 확진자가 발생한 고교들은 중간고사 기간 중 원격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학사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확진자들과 최종 접촉한 날부터 14일간 능동감시를 하고 6~7일차 및 12~13일차에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인 경우 14일이 되는 날 능동감시를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고교생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여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교생 확진자들이 활동량이 왕성한 10대인데다 독서실과 학교 등 밀폐된 공간의 특성상 집단감염으로 확산할 우려가 높아서다.

 

더욱이 음성 판정을 받은 뒤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잇따르고 있는 점도 불안감을 더하고 있다.

 

실제 담양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인 광주 2422번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뒤늦게 증상이 발현,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례도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학생들이 공부하는 공간 자체가 밀폐된 공간이다보니 집단감염의 우려가 크다"면서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3 학생을 자녀로 둔 학부모들의 걱정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 학부모는 "학교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데다 대거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대입 준비에 지장이 있을지 걱정이 크다"고 토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