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도읍 “조국·추미애 보좌한 김오수 지명 철회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3 19:49:50 수정 : 2021-05-03 19:4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내부 신망 잃은 사람"…지명 철회 촉구
검찰총장 후보에 지명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새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법무차관 시절 박상기, 조국, 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보좌하며 검찰과 대척점에 서 검찰 내부 신망을 잃은 사람”이라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전 차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당시 법무부 검찰국장)과 함께 윤석열 총장을 제외한 ‘조국 수사팀’을 제안했다가 검찰의 거센 반발을 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전 차관이 “현 정권 들어 검찰총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감독원장, 국민권익위원장 등 각종 요직의 후보로 꾸준히 거론됐던 그야말로 ‘친정권 코드인사’”라며 “특히 청와대에서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두 차례나 추천했으나 최재형 감사원장이 ‘정치적 중립’을 문제 삼으며 인선을 거부했던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차관이 검찰총장인사추천위원회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월 박범계 법무장관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 기준과 관련해 ‘대통령의 국정 철학에 대한 상관성이 클 것’이라고 바람을 잡았다. 이어서 박상기 전 법무장관이 위원장인 검찰총장인사추천위는 김오수 전 차관을 포함해 4명을 추천했다”며 “김오수 전 차관은 4명 중 득표수가 ‘꼴지’였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지난 2일)는 김오수 전 차관의 고교 2년 선배인 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당 대표에 선출됐다. 바로 다음날인 오늘 김오수 전 차관이 새 검찰총장에 지명됐다”며 “과연 이것이 우연의 일치인가”라고 꼬집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남은 임기는 1년이다. 각종 정권 관련 수사와 차기 대통령선거 관리에 큰 영향을 미칠 정권 마지막 검찰총장 인선은 법과 원칙, 정치적 중립과 독립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며 “차기 검찰총장은 ‘법과 원칙을 존중하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을 목숨처럼 여기는 인사’가 임명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