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409명, 어제보다 24명 많아…내일 500명대 예상

입력 : 2021-05-03 19:34:09 수정 : 2021-05-03 19:3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주간 확진자 일평균 약 620명꼴
사진=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85명보다 24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8명(63.1%), 비수도권이 151명(36.9%)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49명, 경기 100명, 경남 31명, 경북 22명, 강원 20명, 충남 16명, 부산 15명, 울산 14명, 인천·대전 각 9명, 대구 8명, 충북 5명, 전북 4명, 광주·전남 각 3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03명이 늘어 최종 488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확진자는 일평균 약 620명꼴로 나왔다. 신규 확진자 수를 일별로 보면 512명→769명→679명→661명→627명→606명→488명이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4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은평구의 한 교회(4번째 사례)와 관련해 총 12명, 경기 안양시 불교시설과 관련해 총 11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안양시의 한 고등학교(2번째 사례, 12명), 인천공항(8명), 경북 구미시-칠곡군 노래연습장(11명), 전북 남원시 유흥시설(8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