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정부 마지막 검찰총장 김오수 지명에 與 “검찰개혁 완수할 적임” vs 野 “검찰 장악 선언”

입력 : 2021-05-03 19:13:03 수정 : 2021-05-03 19:1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검찰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인사로 평가” / 국민의힘 “명실상부한 문재인 정권의 코드인사”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김오수(58, 사진) 전 법무부차관을 내정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차기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하자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고 환영한 반면 국민의힘은 “검찰 장악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김 후보자는 검찰에서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당면한 사법개혁 과제를 완수하고, 검찰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 인사로 평가받고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시대적 과제인 검찰개혁을 완수할 수 있도록 소임을 다해달라”며 “김 후보자가 사법개혁과 공정성, 사회적 정의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을 충실히 받들어 국민의 검찰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권을 향해 수사의 칼날을 겨누던 윤석열 전 총장을 찍어내면서까지 검찰을 권력의 발아래 두고 길들이려던 ‘검찰 장악 선언’에 방점을 찍었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어차피 내 편을 앉히기 위한 요식행위로 만들어버릴 것이었다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의 추천과 법무부장관의 제청절차가 무슨 소용이 있나”라며 “금융감독원장, 공정거래위원장 등 주요 요직마다 이름이 거론될 만큼 김 전 차관은 명실상부한 문재인 정권의 코드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장관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기준으로 중립성과 독립성보다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강조한 이유를 알겠다”며 “사람에게 충성하는 검찰총장, 권력의 눈치를 볼 검찰총장을 국민 앞에 내세우지 않았나 법조계는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대변인도 “조직 내 신망이 높은 후보 대신 정권의 호위무사가 될 친정부 인물을 지명함으로써 스스로 검찰개혁을 후퇴시키는 선택을 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뒤를 이을 차기 총장 후보로 지명된 김 후보자는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고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