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 할머니 별세…남은 생존자 14명

입력 : 2021-05-03 20:06:29 수정 : 2021-05-03 22:5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안부 피해자 윤 할머니 별세
2020년 4명 부고… 2021년 벌써 2명
정영애 장관 “존엄회복 나설 것”
“손배소송 정부가 나서야” 목소리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윤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 또 한 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나면서 이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14명 남았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윤 할머니가 전날 오후 10시쯤 입원 중이던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윤 할머니는 1941년 일본군에 의해 강제로 일본으로 끌려갔다. 당시 13세였던 윤 할머니는 자신의 할아버지가 일본군에게 폭행당하는 것을 저지하다 트럭에 실려 일본으로 강제이주를 당했다.

 

윤 할머니는 일본으로 넘어간 뒤 처음 3년은 시모노세키에 있는 방적 회사에서 일하다, 이후 히로시마에서 위안부 피해를 겪었다. 윤 할머니는 해방 후에야 배를 타고 부산으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993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했다. 이후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해외 증언을 하고 수요시위에 참가하는 등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윤 할머니는 생전에 나눔의 집 등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에서는 생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은 유족의 뜻에 따라 윤 할머니의 장례 일정이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모 할머니가 지난 2일 별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생존 피해자는 14명만 남게 됐다. 사진=정의기억연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윤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서면으로 애도의 뜻을 밝혔다. 정 장관은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게 되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이제 할머니께서 평안한 안식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열네 분에 불과하다”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12일 위안부 피해 생존자 중 최고령자였던 정복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지난해에는 4명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는데, 올해는 벌써 2명의 부고가 전해진 것이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226명이 별세했다.

 

반면 위안부 피해자들의 투쟁은 갈수록 난항을 겪고 있다. 위안부 운동을 이끈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과 함께 내홍이 불거졌고, 학계에서는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은 석 달 만에 승소에서 각하로 엇갈린 판결이 나오며 긴 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를 촉구하고 있다.

 

위안부 피해 생존자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일본이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대리를 맡은 김강원 변호사는 “우리 정부와 시민운동가 모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편의적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권구성·이정한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