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린이날 ‘홈코노미’ 사고 주의… 최근 3년간 1200여건 발생

입력 : 2021-05-04 02:30:00 수정 : 2021-05-03 20:1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린이들이 집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늘면서 집에서 요리를 하거나 미용제품, 운동기구를 사용하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3일 다가오는 어린이날을 맞아 가정 내 어린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공정위와 소비자원이 최근 3년간 접수된 소비자위해정보를 분석한 결과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쿠킹, 홈뷰티케어, 홈트레이닝을 포함하는 ‘홈코노미’ 관련 어린이 안전사고는 총 1278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8년 388건, 2019년 495건, 2020년 395건이었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