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둥지 튼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눈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4 03:00:00 수정 : 2021-05-03 17:3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주 한 아파트 빈 화분에 둥지를 튼 황조롱이와 새끼 모습. 경주시 제공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경북 경주시 한 아파트에 둥지를 튼 모습이 목격돼 눈길을 끌고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천연기념물 323-8호인 황조롱이 한쌍이 지난달 14일부터 경주 도지동 한 아파트 발코니 화분에 둥지를 틀었다.

 

이 화분은 빈 상태로 난간 밖에 설치된 상태인 만큼 황조롱이 등 새가 접근하는 데 별다른 어려움이 없었다.

 

황조롱이 부부는 지난달 21일쯤 알을 낳은 뒤 새끼 5마리를 부화했다.

 

황조롱이는 현재 먹이를 사냥해 새끼에게 먹이는 등 육아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 경주시의 설명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남산 인근에 있는 도지동은 도심과 다소 떨어진 곳이지만 매과에 속하는 맹금류가 사람이 사는 곳에 둥지를 튼 것은 드문 일이다”고 말했다.

 

경주 한 아파트 빈 화분에 둥지를 튼 황조롱이와 새끼 모습. 경주시 제공

이 아파트 주민인 정해윤 씨는 “황조롱이 새끼들이 잘 자라서 둥지를 떠날 때까지 건강하게 머물다가 가길 바란다”며 “우리 가족에게는 행운이자 큰 선물이다”고 말했다.

 

한편 황조롱이 우리나라에서는 전국적으로 흔히 관찰할 수 있는 텃새이다. 번식기 외에는 단독생활을 하며 먹이는 주로 땅 위의 목표물을 낮게 날거나 정지비행을 하다가 

 

급강하해 날카로운 발톱으로 사냥한다. 최근에는 도심의 아파트 베란다, 고층건물의  턱 등지에서 흔히 관찰되고 있다.

 

약간의 차이를 가지고 있는 한 무리의 새인 한국황조롱이(Korean Kestrel)는 드물게 관찰되는 겨울철새이며, 황조롱이 수컷과는 쉽게 구분이 되지만 암컷은 구분이 힘든 것이 특징이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