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산重, 수소사업 다각화 ‘가속도’

입력 : 2021-05-04 02:30:00 수정 : 2021-05-03 20:2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창원 플랜트공장서 ‘블루수소’ 생산
수소가스터빈 개발 등 영역 확장

두산중공업이 수소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낸다.

두산중공업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창원 공장에 건설 중인 수소액화플랜트에서 블루수소를 생산·활용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블루수소는 수소 추출 때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저장해 탄소 배출을 최소화한 공정에서 생산된 수소다. 두산중공업은 고효율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풍력 발전을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 계획도 제주도에서 차질없이 진행 중이다. 그린수소는 재생에너지에서 나온 전기로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수전해수소로, 수소와 산소만 생산되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다.

세계 5번째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에 성공한 두산중공업은 수소가스터빈 개발 쪽으로도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5월부터 수소만 사용하는 터빈용 연소기와 수소와 천연가스 혼합 연료를 사용하는 연소기도 개발하고 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