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C서울 수비수 황현수 코로나 확진

입력 : 2021-05-03 23:00:00 수정 : 2021-05-03 20:3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경기력 부진 속 초대형 악재
소속팀 선수 전원 검사 음성 판정
K리그 일정 조정 등 타격 불가피

시즌 초 순항했지만 최근 7경기 2무5패라는 최악의 부진에 빠져있는 FC서울에 또 다른 초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중앙수비의 핵인 황현수(26·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것.

지난달 26일 만난 지인이 확진돼 황현수가 1일 이를 구단에 보고하고 검사를 받은 결과 2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다행히 서울 선수단 내 감염 확산은 없었다. 서울은 3일 “검사 결과 황현수를 제외한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래도 황현수가 지난달 30일 성남FC와 K리그1 홈경기에 후반 20분 교체 출전해 이날 성남 선수들과 심판 등 모든 접촉자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들 역시 모두 음성판정이 나왔다.

추가 확진자가 없어도 서울은 경기일정 조정이 불가피해 일정 부분 피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다. 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관련 매뉴얼에는 선수·코치진 등 경기 필수 참여자 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팀의 경기는 ‘최소 2주 이상 연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단, 해당 팀 선수 중 일정 인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무증상, 자가격리 비대상의 요건을 충족해 경기에 참여해도 무방한 상태라면 리그 참가가 가능하다. 프로축구연맹은 “경기 일정 조정 여부는 나머지 선수들 검사 결과와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신속하게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필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