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남도, 빅데이터 기반 마이스터 로봇화 기반 구축

입력 : 2021-05-04 03:00:00 수정 : 2021-05-03 16:2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빅데이터 활용 마이스터 로봇화 기반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경남은 기계, 자동차, 조선 등 연관 산업의 수요가 풍부하고 국가산업단지 등 로봇산업의 수요처가 집적돼 있으며 그동안 로봇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제조로봇 선도보급 실증사업 등 로봇산업에 적극적 투자를 통해 제조용 로봇분야에 강점을 갖고 있다.

 

도는 여기에 5G·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해 뿌리산업 숙련공의 기술을 디지털화·자료화하고 로봇에 접목해 제조업 경쟁력을 높이고 비대면 경제를 선도할 경남로봇산업의 고도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전담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의 경남 창원 데모공장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뿌리업종 제조 현장에 빅데이터를 수집, 로봇기반의 지능형 공정시스템을 보급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년부터 5년 동안 국비 51억원 등 사업비 74억원이 투입된다.

 

올해부터 3년 동안 3대 산업분야(금속가공, 자동차부품, 전기·전자) 뿌리공정의 마이스터 로봇화 실증을 지원하는 시험센터를 구축하고, 마이스터 공정 빅데이터·로봇화 솔루션을 개발해 내년부터 4년 동안 마이스터 로봇기반의 지능형 공정시스템 보급과 안정성 확보 방안을 마련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