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산서부 경찰관 백신접종 다음날 호흡곤란으로 중환자실 치료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03 15:05:39 수정 : 2021-05-03 15:0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화가능 수준 회복…의정부서에선 1차 접종한 경찰관 확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일산에서 50대 경찰관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후 호흡곤란 증상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경찰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일산서부경찰서 소속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50대 남성 A 경위가 지난 1일 새벽 자택에서 호흡곤란 등 위독 증상으로 119구급차로 이송돼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A 경위는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오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뒤 오후에 공가 신청을 하고 퇴근해 자택에 머물렀다.

A 경위는 집중 치료 후 의식을 찾았으며, 현재는 대화 가능한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위는 평소 지병이나 복용중인 약물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중환자실보다 위급 단계가 낮은 병실에 입원한 상태"라며 "입원 치료를 하며 백신과 증상의 연관성 등을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 의정부경찰서 소속 지구대에 근무하는 30대 남성 B 경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 경사는 가벼운 발열,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자 지난 1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B 경사는 지난달 26일 1차 백신 접종을 받았다. 접종 후에는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방역 당국은 B 경사의 가족을 비롯해 함께 일한 지구대 경찰관들에 대해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