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부산 서구 구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3 14:38:34 수정 : 2021-05-03 14:3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부산 서구 A 구의원 일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해당 구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은 3일 부패방지법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수사를 부산 서부경찰서에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가는 2016년 5월과 11월, 2019년 6월과 7월 등 총 4차례에 걸쳐 부산 서구 남부민동 일대 부동산 4곳을 매입했다.

 

현재 A씨 일가족이 매입한 전체 토지는 2016년 처음 부동산을 매입할 당시보다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구의원이 된 뒤, 지역구 내 사업 추진 계획 등의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했거나 자녀 명의로 부동산을 구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2018년부터 서구 도시계획위원을 맡고 있으며, A씨 자녀는 현재 경기도에 살고 있어 부동산 매입지역과는 전혀 연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씨는 “LH 사태가 커지다 보니 그 여파가 나에게까지 밀려온 것 같다”며 “절대로 사전에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자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상세한 내용은 알려 줄 수 없다”면서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신속히 분석해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사진=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