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형욱, 차남 실업급여 부정수급 의혹에 "사실무근"

입력 : 2021-05-03 13:30:38 수정 : 2021-05-03 13:30: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차남이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급여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일부 언론은 3일 국회 국민의힘 관계자로부터 제공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 후보자의 차남이 작년 12월 자신이 근무하던 건강기능식품 회사가 폐업한 이후 실업급여를 받았으나 이 회사의 직원이 아닌 공동창업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인터넷상에는 이 회사의 소개글에서 '3명의 공동 창업자가 모여서 사업을 시작했다'는 문구가 확인된다. 3명의 창업자 중 노 후보자의 차남으로 보이는 이의 학력 등 소개글도 나온다.

그러나 노 후보자는 국토부를 통해 해명자료를 내고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노 후보자는 "차남은 해당 회사의 대표(공동창업자)가 아닌 직원이었고, 회사가 창업된 이후 알고리즘 개발자로 근무했다"라고 해명했다.

차남은 회사에 근무하는 동안 고용보험 등 4대 사회보장보험에 모두 가입돼 납부하고 있었고, 작년 12월 회사가 폐업한 이후 법령과 절차에 따라 실업급여를 정상적으로 수급했다고 노 후보자는 설명했다.

노 후보자는 "중소벤처기업부 확인 결과 창업 사업계획서인 '예비창업패키지 신청서'에 차남의 지위는 공동창업자가 아닌 피고용인(직원)으로 등재돼 있고 국세청 폐업사실증명서에도 회사 대표로 등재돼 있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