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보·신용정보원·저축은행중앙회, 데이터 교류 및 공동연구 MOU

입력 : 2021-05-04 03:00:00 수정 : 2021-05-03 13:2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금보험공사와 한국신용정보원, 저축은행중앙회는 3일 ‘데이터 교류 및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관들은 저축은행업과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저축은행 금융거래 및 금융산업 관련 데이터 교류·활용 △공동연구 수행 △최신 금융 동향 및 통계·분석보고서 공동 활용 등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각 협약기관은 기관별 저축은행 리스크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저축은행업권 가계대출 다중채무 및 연체 현황과 여신심사 시 대안정보 활용 효과 등을 공동연구 주제로 선정하기로 했다. 연구는 한국신용정보원의 금융정보DB(CreDB)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할 계획이다.

 

예보 위성백 사장은 “금번 협약체결을 통해 각 기관이 보유한 미시 데이터와 분석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업권 잠재위험 분석 등 리스크 관리 역량을 한층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용정보원 신현준 원장도 “각 기관의 전문성 및 데이터 교류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강조하며, “이번 협약은 금융정책 수립을 위한 유관기관 간 빅데이터 기반 협업의 선도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중앙회 박재식 회장 또한 “최근 중저신용자 금융지원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는 시기에 이번 협약이 시의적절하다고 보며, 저축은행업권의 대안정보를 활용한 CSS 고도화와 리스크관리 역량 확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 기관은 향후에도 저축은행 업권의 리스크관리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협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