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C 서울, '코로나 확진' 황현수 제외 전원 음성…성남 FC 선수단도 이상 '無'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03 13:54:31 수정 : 2021-05-03 13:5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나19 확진 판정받은 FC서울 황현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에서 황현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다른 팀원들은 모두 음성 반응을 보였다. 

 

서울은 3일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실시한 선수단 검사에서 전원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은 이날 오전 황현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알렸다.

 

서울에 따르면 황현수는 지난달 26일 오후 접촉했던 지인의 코로나19 확진을 지난 1일 인지하고 구단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이후 서울은 프로축구연맹에 황현수의 접촉 사실을 보고했고, 지난 2일 오전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앞서 황현수는 지난달 30일 K리그1 성남FC전에서 후반 20분 김진성을 대신해 교체로 출전, 지난 2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서울과 경기를 가진 성남 선수단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황현수는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서울은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예의 주시하며, 방역 당국 및 연맹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향후 대응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