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어서울, 기내 모니터에 실종 아동 사진 띄운다

입력 : 2021-05-04 03:00:00 수정 : 2021-05-03 11:3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어서울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경찰청과 ‘실종 아동 찾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경찰청으로부터 장기 실종 아동의 정보를 제공받아, 이날부터 31일까지 국내선 항공기 내 모니터에서 실종 아동의 얼굴과 이름 등을 노출한다.

 

승객들은 비행시간 동안 좌석마다 배치된 개별 모니터를 통해 장기 실종 아동 약 40명의 실종 당시 모습과 경찰청의 ‘나이변환 몽타주’ 기술로 재현한 현재 추정 모습, 실종 장소 등의 정보가 담긴 영상을 볼 수 있다.

 

또 경찰청의 ‘안전Dream’ 앱으로 연결되는 QR코드를 모니터에 띄워 실종 아동 예방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안전Dream’ 앱을 통해 ‘지문 등 사전등록’을 진행하면, 아이가 실종될 경우 빨리 찾도록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실종 아동 찾기와 실종 예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