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코로나19 유흥시설 불법영업 3259명 적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3 10:35:03 수정 : 2021-05-03 10:3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은 최근 4주간 코로나19 관련 유흥시설 불법영업 집중단속을 통해 총 604건, 3259명을 적발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단속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 337건·2785명 ▲식품위생법 위반 37건·177명 ▲음악산업법 위반 229건·282명 ▲성매매처벌법 1건·15명이 단속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30일 강서구 소재 노래연습장을 대관하고 유흥종사자 26명을 고용하는 식으로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업주 등 48명을 적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같은날 오후 7시30분쯤부터 다음날 새벽 3시30분쯤까지 지자체와 합동단속을 진행해 무허가 영업, 집합금지 명령 위반 등 210명을 단속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