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 이어 전북서도… AZ 접종 경찰관, ‘반신 마비’ 중환자실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03 10:25:52 수정 : 2021-05-03 10:2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국 “마비 증상과 백신 접종 인과관계 아직 확인 안돼”
지난달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적십자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는 경찰 관계자. 연합뉴스

경기에 이어 전북서도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 접종을 받은 뒤 중태에 빠지는 사례가 발생했다.

 

3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한 지구대에 근무 중인 A(55) 경감이 지난달 29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은 뒤 반신 마비 증세가 나타나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접종받은 뒤 특별한 증세가 없다가 지난 1일 한 상점에 들러 물건을 들려다 한쪽 팔에 마비 증세가 나타난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팔에서 나타난 마비 증세가 이후 온몸으로 점점 퍼지기 시작해 반신 마비 증세가 나타나자 병원을 찾았고 다음 날 결국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청 소속 직원들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지침에 따라 동료들과 함께 접종을 받았다.

 

방역 당국과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마비 증상과 아직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확한 원인은 의학적인 세부 조사가 이뤄져 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에는 경기남부청 소속 여성 경찰관 B(50대)씨가 AZ 백신을 접종받은 뒤 뇌출혈 의심 증상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B씨는 지난달 29일 정오쯤 경기 화성시 한 병원에서 AZ 백신을 접종받은 뒤 미세한 두통 증상이 나타났고 이틀 뒤인 지난 1일에는 두통이 점점 심해져 병원에 입원했다가 검사 등을 받고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는 이날 새벽 손과 안면부에 마비 증세가 나타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두 차례 수술을 받았다. B씨는 평소 특별한 기저질환이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 증세와 백신 접종 간의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이 확인 중”이라며 “백신을 접종받은 다른 직원 중 중한 증세를 보인 경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