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형 1000번 하며 11억 쓴 남성 "성형 중독 NO…난 개척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03 10:01:30 수정 : 2021-05-03 10:3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스틴 제들리카라. 데일리 메일

 

미국에서 성형 수술을 1000번 넘게 받은  남성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저스틴 제들리카(40)라는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들리카는 20년간 성형 수술을 1000회 이상 받았다. 그는 성형 비용에 총 100만달러(약 11억1000만원)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17살 때 첫 성형 수술을 받았다고 밝힌 제들리카는 “성형 수술은 나의 창의성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의 수술은 재건이 필요로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며 “성형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은 결코 칼을 대지 않도록 조언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 코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며 “코가 크다고 생각하고 14살 때 고치고 싶었지만, 첫 수술은 법적 나이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고 설명했다. 

 

제들리카는 가수 마이클 잭슨, 돌리 파튼, 배우 조안 리버스 등이 자신의 우상이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에게는 (성형이) 나의 예술성과 창의성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내가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나아가 “지금 상황을 그대로 유지하면 그 산업은 어떤 성장도 하지 못할 것이다. 개척자가 될 누군가가 필요하다”며 자신의 성형이 성형 산업을 발달시키는 데 이바지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허리 임플란트 등 선구적인 수술에 도전하거나 자신의 몸에 들어갈 임플란트의 일부를 직접 디자인하기도 한다.

 

미국에서 성형으로 유명해진 제들리카는 “성형외과 컨설팅 사업을 하면서 (성형을 원하는) 사람들 혹은 신체 장애를 가진 고객들에게 올바른 시술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제들리카는 자신이 ‘성형에 중독됐다’는 시선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에 따르면 성형 수술은 전 세계적으로 ‘난장판’인 상태이기 때문이다. 

 

한편 제들리카는 앞으로 추가 성형 수술에 100만달러를 더 지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성형한 사람’이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