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Z백신 38만명분만 남았다…정부, 3일 추가 도입 물량 발표

입력 : 2021-05-03 10:57:08 수정 : 2021-05-03 10:5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나라 갖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이 38만명분만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3일 코로나19 백신 잔여량과 추가 물량 도입 일정 등을 일부 발표한다.

 

5월 중하순까지 신규 1차 접종이 제한된 상황에서 5~6월 접종 차질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이 열린다. 이 회의에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참석해 2분기 접종 계획 변경 사항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정부는 각 지자체에 5월 중순까지는 신규 1차 접종을 자제하고, 2차 접종을 먼저 완료하는데 집중해달라고 요청했다. 5월 접종 목표도 별도로 정하지 않았다.

 

이는 1인당 2회 접종을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백신의 특성과 연관이 있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8~12주, 화이자는 3주 간격으로 1인당 2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

 

4월부터 화이자 1차 접종을 시작한 75세 이상 고령층과 2월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 등이 4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 2차 접종을 받는 시기가 돌아온다.

 

접종 센터에서도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접종자가 한정돼있기 때문에 1차 접종에 더해 2차 접종자까지 몰리면 과부하가 걸릴 수밖에 없다.

 

현재 국내에 도착한 화이자 백신은 개별 계약 200만회분 외에 국제 백신 공급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한 11만7000회분 등 211만7000회분이다.

 

2일 0시 기준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156만5865명이다. 화이자 백신은 매주 수요일마다 국내에 도입되고 있는데, 현재 남아있는 백신은 약 60만회분으로 추산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역시 현재까지 200만6000회분이 도입됐는데, 182만9239명이 이미 접종을 했다.

 

정부는 최소잔여형주사기(LDS) 효과를 고려하면 38만1000명의 접종이 가능한 상태라고 밝혔다.

 

4월26일부터 5월2일까지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1차 접종자 수는 15만4965명, 신규 2차 접종자 평균은 1만8793명이다.

 

정부는 5월 중하순까지 1차 접종 완료자들의 2차 접종에 집중하고, 그 이후 신규 1차 접종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5월 초중순에 1차 접종을 하려고 했던 접종 대상자들은 일정 변경 등 혼선이 불가피하다.

 

아울러 정부는 상반기 1200만명 접종을 위한 세밀한 계획을 짜놨다고 하지만, 물량 도입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어떤 이유로든 신규 1차 접종에 논란이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불안도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정부는 3주 주기의 화이자 백신의 접종 간격 연장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남아있는 백신 잔여량과 5~6월 백신 공급 계획, 2분기 접종 계획 변경 사항 등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5월 중순부터는 개별계약을 통해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약 700만회분이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라며 "5월 초에는 조기접종 위탁의료기관 및 보건소, 군부대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남은 물량을 활용해 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 전자증명서 보완과 관련해 "현재 특정 전자증명서를 발급한 국가 또는 기관에 한해서만 인증이 되도록 하는 업데이트를 긴급 조치하고 있다"라며 "업데이트 완료 즉시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앱에서는 질병관리청이 발급한 증명서 외에는 인증되지 않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은 "앞으로 전자 예방접종증명서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