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경완 “장윤정 권유로 주식 모두 매도…500만→800만원 됐다”(티키타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03 09:20:17 수정 : 2021-05-03 09:2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사진)이 아내 장윤정의 권유로 주식을 매도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환, 도경완과 SBS 아나운서 조정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도경완은 영화감독 장항준, 가수 이상순과 함께 ‘3대 남편’으로 언급되는 것에 대해 “대표해서 말씀드리는 건데 보는 것과는 다른 또 다른 고충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면 누리는 것도 많다. 마냥 안 좋게 보거나 부러워할 필요가 없다”며 “내가 나온 부대가 제일 힘들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주식 프로그램에서 도경완을 만난 바 있는 김구라는 도경완을 향해 “‘잡주’ 매니아”라며 “그거하고 나서 아내한테 후폭풍이 있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도경완은 “방송 후에 윤정 씨가 지금 하고 있는 거 다 빼라고 하더라”며 “구라 오빠한테 배우더라도 우량주 위주로 가라고 해서 다 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00만원 넣었는데 800만원에 뺐다. 그런데 (오르는 데) 2년 반 걸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