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해진 "안철수·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나와야"

입력 : 2021-05-03 09:19:02 수정 : 2021-05-03 09:1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3일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났다며 "대선에 출마하는 게 내년 정권 교체에 힘을 싣는 효과도 있고 안 대표에게도 더 도움이 될 것 같다. 대선 출마하는 문제를 열어놓고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사회자가 '안 대표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 나와야 한다고 보나'라고 묻자 "그렇다"며 이같이 답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제가 만나본 안 대표는 (통합을 위한) 시간을 일부러 늦추거나 끌 의사가 전혀 없었다"며 "순리적으로 늦지 않게 합당을 진행할 의사가 있었다"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경선 참여 여부에 대해서도 "윤석열 전 총장도 우리 당에 들어와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며 "그게 여건상 어렵다면 최종 범야권 후보 단일화 경선에 참여하도록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어떤 행보를 할지 모르겠지만 그 자체(경선 참여)를 부정하거나 이탈해서 다른 방향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본다"며 "제3세력에서 독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당선된 조 의원은 자신의 당대표 출마와 관련, '영남당' 이미지가 고착화될 수 있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당대표를 뽑는데 당원이나 국민이 그 부분을 1순위로 두고 평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이나 당원이나 어떤 대표가 다음 대선을 진두지휘하고 대선 승리의 핵심 요건인 범야권 대통합과 후보 단일화를 누가 잘 이끌어낼 것인가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