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은 코로나19 잊었나… 노동절 연휴 인파, 코로나 전보다 늘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03 06:00:00 수정 : 2021-05-03 04:1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노동절 황금연휴가 시작된 2일 만리장성 관광지인 베이징 무티엔위에 관광객들이 길게 줄 서 있다. 베이징=AFP연합뉴스

노동절 황금연휴(5월1일∼5일)를 맞은 중국에서 관광지들이 밀려드는 인파로 넘쳐나고 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동을 꺼리던 사람들이 일제히 관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일 환구망 등에 따르면 첫날 철도 이용객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한 1830만명이었다. 중국국가철로집단은 노동절 연휴 이용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교통운수부 집계에 따르면 첫날 철도, 도로, 항공, 선박 등으로 이동한 승객은 5827만명으로 지난해보다 119.2% 늘었다. 인터넷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만리장성의 유명 관광지인 베이징 바다링은 사람들로 빈틈이 보이지 않을 정도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산둥성 타이산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한 누리꾼은 “등산을 포기하고 싶어도 뒷사람들 때문에 그럴 수도 없다”고 농담조로 말했다.

2일 중국 베이징 첸먼대가에 있는 상점들이 노동절 황금연휴를 즐기러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베이징=AFP연합뉴스

항저우 시후에 있는 다리 돤차오도 어김없이 인파로 들어찼는데 인근 공중화장실 앞에는 수백m의 줄이 늘어섰다.

이번 연휴에는 2억6500만명(연인원)이 여행할 것으로 예측됐다. 

극장가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박스 오피스는 예매분을 포함해 이미 5억 위안(약 860억원)을 돌파했다.

 

중국에서는 2월 중순 이후 이날까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200명대로 유지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은 15%에 못 미치지만 감염이 잘 통제되면서 빠르게 일상을 되찾는 모습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