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나 시신 발견됐나 ‘강화도 살해’ 검색

입력 : 2021-05-02 23:00:00 수정 : 2021-05-02 22:3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농수로 사건 피의자 동생 구속
장례식선 영정 사진 직접 들어
친누나를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2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최근 인천에서 30대 여성이 흉기에 수차례 찔려 숨진 채 발견된 ‘강화 농수로 살인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인 남동생 A(27)씨가 2일 경찰에 구속됐다. 그는 범행 후 시신이 농수로 물 위에 떠오를 것을 우려해 강화도 사건기사 관련 인터넷 검색을 자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법 남해인 판사는 이날 오후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영장심사 전후 법정 앞에서 “누나와 평소 사이가 안 좋았느냐”, “누나 장례식에는 왜 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중순 새벽 시간에 인천 남동구 한 아파트에서 같이 살던 친누나 B씨를 집에 있던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살해 후 누나 시신을 열흘간 아파트 옥상에 숨겨 놨던 A씨는 여행가방에 시신을 담아 차량으로 옮긴 뒤 강화군 석모도의 한 농수로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이후 누나가 살아있는 것처럼 부모를 속여 올해 2월 14일에 접수한 가출신고를 취소토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누나 발인이 있었던 지난달 25일 운구 과정에서 영정 사진을 직접 들기도 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누나와 성격이 안 맞았고 평소 생활 태도와 관련해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