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2년 만에 5월 폭설… 강원의 ‘하얀 봄’

입력 : 2021-05-02 18:48:41 수정 : 2021-05-02 22:2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계령과 진부령 등 강원도 중·북부 산간지역에 22년 만에 5월 폭설이 내린 가운데 평창군 용평리조트 내 발왕산케이블카가 2일 밤새 내린 눈으로 덮인 발왕산 위를 운행되고 있다. 전날 낮 12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내린 눈의 양은 구룡령 18.5㎝, 대관령 1.6㎝ 등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