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시지 잡는 손가락 모양이 왜 문제?…GS25 ‘남혐’ 논란 포스터 결국 삭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02 17:56:57 수정 : 2021-05-02 18:1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S25가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이벤트 포스터에 대해 사과하는 동시에 삭제했다.

 

GS25는 2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감성 캠핑 이벤트를 안내하는 과정에서 디자인 일부 도안이 고객들께 불편을 드릴 여지가 있는 이미지라고 판단해 즉시 수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영어 문구는 포털사이트 번역 결과를 바탕으로 표기했다”며 “이미지도 검증된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 캠핑’, ‘캠핑’이 키워드인 디자인 소스를 바탕으로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를 전했다.

 

앞서 GS25는 전날 공식 SNS에 ‘캠핑가자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이라고 표기된 이벤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가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포스터에 그려진 손 모양이 글자 위에 있는 소시지 모양을 잡으려는 모습으로 남혐을 표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을 혐오하는 표현으로 쓸 때 표현하는 손 모양이었다는 것.

 

또한 영어 문구의 마지막 알파벳을 아래서부터 위로 읽으면 ‘메갈(megal)’이라는 의견도 나와 남혐 논란에 의혹을 더했다.

 

 

논란이 커지자 GS25는 포스터를 수정해 재업로드했고, 2차로 올라온 포스터에서는 손 모양과 소시지 그림이 삭제된 대신 땅으로 그려진 부분에 달과 별 3개로 구성된 문양이 추가됐다. 

 

하지만 이 문양도 ‘관악 여성주의 학회 달’과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관악 여성주의 학회 달’은 서울대 학내 페미니즘 동아리로 알려졌다. 

 

이 같은 논란에 GS25는 결국 해당 포스터를 삭제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