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원랜드·마사회·인국공 등 포함
석유공사 등 4곳은 적자폭 확대

코로나19 사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공기업 11곳이 적자로 돌아섰고, 4곳은 적자 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36개 공기업 가운데 11곳의 당기순이익이 적자로 전환했다. 강원랜드는 2019년 당기순이익이 3347억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휴업 및 시간제한 등으로 영업에 차질이 생기면서 당기순손실 2759억원을 기록했다.

그랜드코리아레저(724억원→-643억원), 한국마사회(1449억원→-4368억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110억원→-1286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8634억원→-4229억원), 한국공항공사(188억원→-1487억원), 에스알(184억원→-391억) 등도 2019년 흑자에서 지난해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가스공사(583억원→-1607억원), 한국남동발전(326억900만원→-1447억5400만원), 한국동서발전(1414억9400만원→-441억6700만원) 등 에너지 공기업들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적자를 냈다. 한국조폐공사(146억원→-79억원)도 적자로 전환했다.

아울러 공기업 4곳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적자 폭이 전년보다 커졌다. 한국석유공사는 당기순손실이 2019년 1548억원에서 지난해 2조4392억원으로 확대되면서 자본잠식 상태가 됐다. 한국철도공사(-469억원→-1조3427억원), 한국광물자원공사(-5638억원→-1조3543억원), 한국서부발전(-466억원→-859억원)도 적자 폭이 커졌다.

 

세종=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