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전화 받은 김기현…靑 오찬 제안에는 “밥만 먹을 수 없다” 거절

입력 : 2021-05-02 15:25:19 수정 : 2021-05-02 16:2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당한 시점에 만남을 재추진할 가능성 시사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김기현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힘 김기현 신임 원내대표에게 축하 전화를 했다.

 

2일 청와대와 국민의힘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김 원내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당선을 축하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이 김 원내대표에게 ‘여건이 되는대로 만나자’고 했다”고 전했다. ‘여건이 되는대로’라고 단서를 붙인 것은 앞서 김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을 거절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당선 직후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문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받았지만,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 수석에게 “아무 내용도 없이 밥만 먹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면서 식사를 거절했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처음부터 깊이 있는 얘기를 하기보다 우선 상견례를 하고 자주 만나면 좋은 것 아니겠느냐”며 향후 적당한 시점에 만남을 재추진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김기현(4선·울산 남구을) 국민의힘 의원이 21대 국회 두 번째 국민의힘 원내사령탑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실시한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김 의원은 결선 투표 끝에 김태흠 의원을 누르고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결선 투표에는 국민의힘 총 101명의 의원 중 100명이 참여했으며 김 의원은 이 중 과반인 66표를 확보했다. 함께 결선에 오른 김태흠 의원은 34표를 얻었다.

 

김 의원은 이날 당선소감에서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라며 “우리가 다시 상승할 것인가 침몰할 것인가 너무나 중요한 시점에 원내대표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저는 확신한다. 자신한다"며 "우리가 반드시 국민의 지지를 얻어내고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회복하고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동성이 넘치는 다이내믹한 국민의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의원 여러분이 주인이 되도록 모시고, 제가 서번트(Servant·하인)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