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김여정 담화에 “北 포함 누구도 한반도 긴장 조성 반대”

입력 : 2021-05-02 13:47:42 수정 : 2021-05-02 13:4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통일부가 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불만을 내비친 것과 관련 “북한을 포함한 어떤 누구도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는 기자단에게 ‘김여정 부부장 담화 관련 통일부 입장’을 발표하고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정부는 우리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남북간 합의 이행 및 한반도 평화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북전단 살포문제와 관련해서는 경찰이 전담팀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발전법’ 개정 법률이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를 위한 취지에 부합되게 확실히 이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이날 북한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얼마전 남조선에서 탈북자 쓰레기들이 또다시 기여다니며(기어다니며) 반공화국삐라를 살포하는 용납 못할 도발행위를 감행하였다”며 “우리는 이미 쓰레기 같은 것들의 망동을 묵인한 남조선당국의 그릇된 처사가 북남관계에 미칠 후과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남조선당국은 탈북자놈들의 무분별한 망동을 또다시 방치해두고 저지시키지 않았다”며 “매우 불결한 행위에 불쾌감을 감출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남쪽에서 벌어지는 쓰레기들의 준동을 우리 국가에 대한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면서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어떤 결심과 행동을 하든 그로 인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더러운 쓰레기들에 대한 통제를 바로하지 않은 남조선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이제는 이대로 두고볼수만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