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나래, 경찰 조사 앞두고 눈물 흘리며 ”실망 드려 죄송“ 재차 사과

입력 : 2021-05-02 13:44:14 수정 : 2021-05-02 13:44: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웹 예능에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박나래가 “실망을 드려서 죄송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어버이날을 앞두고 1년 여 만에 목포에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 집을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녀 딸을 위해 삼겹살 파티를 준비한 할아버지는 “대충 이야기는 들었다”며 “사람은 미완성품이다. 100% 잘할 수 없다. 하지만 잘하도록 노력은 해야 된다. 노력해서 남한테 나쁜 소리 듣지 마라"고 손녀딸 박나래에게 조언했다.

 

이어 할아버지는 ”잘못한 건 시인하고 극복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인생이 참 살기 어렵다“고 손녀딸을 다독였다.

 

그러면서 ”나래는 혼자 객지에서 학교 다니며 컸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짐이 되지 않고 언제나 나래에게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눈물을 흘리며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할아버지가 아버지처럼 진짜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다. 실망을 드려서 너무나 죄송했다. 나 때문에 피해를 입은 '나혼자 산다'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앞서 박나래는 CJ ENM이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암스트롱맨'이라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 성기 모양을 만들며 장난스럽게 발언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은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공식으로 사과했으며 박나래도 자필 사과문을 냈다.

 

한편 박나래는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혐의로 서울 강북경찰서에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사진=MBC ’나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