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권, 커지는 윤석열 피로도…고개드는 '플랜B'

입력 : 2021-05-02 09:48:12 수정 : 2021-05-02 09:4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잠행'이 길어지면서 야권이 꺼내 들 수 있는 '플랜B', 즉 대안후보들에게 점점 시선이 쏠린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최재형 감사원장, 김세연 전 국민의힘 의원이 그들이다.

우선 김동연 전 부총리는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언급과 최근 물밑 행보를 계기로 대안으로 떠오를 조짐을 보인다.

그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면에서 여권 일각에서 출마를 제안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원전 감사'를 이끌면서 여권의 집중 공세를 받아냈던 최재형 감사원장도 구체적 움직임이 없지만 야권 주자로서의 가능성이 거론된다.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자유한국당을 해체돼야 할 '좀비정당'으로 규정, 강한 인상을 남긴 김세연 전 의원도 같은 후보군에 속한다.

70년대생인 그는 특히 기본소득 논의와 관련해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SNS에서 연일 비판하고 나서면서 주목도가 커지고 있다.

대권 도전설에 김 전 의원은 구체적으로 고민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대안후보론이 커질 조짐을 보이는 것은 그만큼 윤석열 카드에 대한 기대심리가 점차 줄어들고 있음을 방증한다.

최대 변수는 역시 검증이다. 여권은 여권대로 윤 전 총장 처가를 향한 검증의 칼을 벼리는 분위기다. 친여 성향 유튜브와 블로그 등에선 처가에 관한 의혹 제기가 이어진다.

특수통 검사로서 권력형 비리사건을 자주 맡은 윤 전 총장에게 과거 수사 경력과 보수진영과의 악연이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검사 출신인 한 국민의힘 의원은 2일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기소한 사건의 무죄 판결 비율이 전체 평균보다 높다"며 논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의 지지율이 부진을 면치 못하는 것도 대안론의 무게를 키울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