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대확산' 뉴델리, 봉쇄 1주 또 연장…3주째 통행 제한

입력 : 2021-05-01 21:52:34 수정 : 2021-05-01 21:5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에 시달리는 인도 수도 뉴델리가 1주 더 봉쇄된다.

1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런 내용을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19일 1주일 예정으로 도입된 봉쇄 조치는 1주일씩 두 차례 연장을 통해 10일 오전까지 3주간 이어지게 됐다.

봉쇄 기간 동안 뉴델리의 모든 업체와 상점, 쇼핑센터, 시장, 교육기관, 극장, 식당, 공원, 스포츠시설은 문을 닫고 일반인의 통행은 금지된다. 사회, 정치, 스포츠, 종교, 문화 활동도 금지된다.

다만, 공무원·의료진·환자 등의 통행은 허용되며 식료품 등 필수품 배달도 가능하다.

뉴델리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중순 100명 아래로까지 떨어졌지만, 3월 들어 폭증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30일에도 하루 동안 2만7천47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으며, 누적 확진자 수는 114만9천333명을 기록 중이다.

신규 사망자 수는 최근 300명대 후반을 기록하고 있다. 뉴델리의 인구는 약 2천만 명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