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미야기현 앞바다 강진, 규모 6.8로 상향…"쓰나미 우려는 없어"

입력 : 2021-05-01 14:58:27 수정 : 2021-05-01 14:58: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오전 10시27분께 일본 미야기현 앞바다를 지원으로 하는 리히터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JMA)이 밝혔다. 쓰나미(해일) 우려는 없다고 했다.

 

NHK,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진원지는 북위 38.1도, 동경 141.8도 해상이며 진원의 깊이는 약 60㎞다. 지진 규모는 당초 6.6으로 발표됐다 이후 6.8로 상향 조정됐다.

 

일본 기상청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앞으로 일주일 간 최대 진도 5강의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2~3일 정도는 강한 흔들림을 동반한 지진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동북 지방은 1일 밤부터 2일 아침까지 폭우가 쏟아지고 토사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지진으로 미야기현과 후쿠시마현에서 3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센다이시에선 수도관이 파열되는 등 시설 피해도 발생했다.

다만 후쿠시마 제1원전 등 원전에 대한 피해는 오후 1시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미야기현 일부 지역에선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아오모리현, 후쿠시마현에선 진도 5약, 동북 지역과 홋카이도 등에선 진도 4~1의 흔들림이 있었다.

 

미야기현에서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된 것은 지난 3월20일 미얀기현 앞바다를 지원으로 한 규모 6.9 지진 이후 처음이다.

 

동북 지역의 경우 지난 2월13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3 강진으로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에서 최대 진도 6강의 흔들림이 있었다.

 

미야기현의 한 주민은 "30초 정도 강한 흔들림이 느껴졌다"며 "물이 떨어지거나 하진 않았지만 책상 위에 놓인 물건들이 움직였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은 "창문이 깨지는 등의 피해는 없었지만 지진 직후 시설 내 엘리베이터 운행이 중단됐다"고 했다.

 

한 마트 직원은 "강한 흔들림을 1분 정도 느꼈고 선반에 진열한 상품 몇 개가 떨어졌다"면서 "흔들림이 지속되는 동안 손님 중 일부는 그 자리에서 웅크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NHK 센다이 건물도 지진 설계가 돼 있지만 4층 바닥이 30초 가까이 아래에서 밀어 올리는 것 같은 흔들림이 있었다고 이 매체는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이번 지진으로 도호쿠 신칸센 운행이 일시 중단됐으며 일부 구간은 순차적으로 운행을 재개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