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중대본 참석여부 논란…'현장행정 이해부족'

입력 : 2021-05-01 14:27:06 수정 : 2021-05-01 14:2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참석여부 논란은 현장 행정에 대한 이해부족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대통령 주재 회의나 도 개최 회의 등 주요 회의에 참석했다. 매일 열리는 코로나19 회의에는 행정부지사와 실국장이 참석, 방역당국과 협조하도록 하는 한편 매일 오전 회의 전후 부지사 및 실국장과 방역회의를 갖고 도의 방역행정을 지휘했다.

 

경기도 차원의 긴급대응단 회의와 긴급 간부회의, 기자회견 및 브리핑, 현장 점검 등도 수시로 해왔다.

 

특히, 도는 중대본 회의에 도지사 참석은 의무사항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중대본이 지자체에 메일로 하달한 회의 참석 요청 어디에도 지자체장이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는 출석 의무 규정은 없었다는 것이다.

 

지자체장 또는 부 지자체장이 참석하도록 하고 있으며, 지자체장 또는 부 지자체장 참석이 어려워 대리인이 참석하는 경우에만 사유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중대본 회의에서 러시아 백신 도입 논의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백신 접종의 순서나 방법은 논의했지만 어떤 백신을 선택하고 도입할지는 논의된 바 없고, 도에 통보되거나 협의한 바도 없다고 전했다.

 

이 지사 측 핵심관계자는 "이 지사의 중대본 회의 참석여부 논란은 현장 행정 이해부족으로 벌어진 사안"이라며 "도민과 국민에게 전혀 실익이 없는 논란을 중단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한팀으로 국민안전을 위한 코로나19를 대응하는 것이 가장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 지사를 겨냥해 연일 견제구를 날리고 있다.

 

앞서 이 지사가 '경기도 차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접종을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언급하자 정 전 총리는 일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에 잘 나오지 않아 정부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시는 것 같다"며 비꼬았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의 1시간은 1380만시간의 가치가 있다"며 받아쳤다. 지난 24일에는 페이스북에 '쥐 잡는데 흑묘 백묘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국민 생명을 지키는 방법이라면 부족한 것보다 비록 예산낭비가 되는 한이 있어도 남는 것이 차라리 낫고 안전하다"며 정 전 총리 주장을 반박하기도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