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북 삐라…정세긴장 초래” 北 선전매체, 대북전단 살포 비판

입력 : 2021-05-01 09:29:11 수정 : 2021-05-01 09:29: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탈북민 향해“인간쓰레기” “인간 추물” 비난도
탈북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5∼29일 사이 두 차례에 걸쳐 경기·강원도 일대에서 대북전단 50만 장을 북한으로 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불쾌감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일 ‘정세 긴장을 초래하게 될 대북 삐라 살포놀음’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 언론을 인용해 “’대북 삐라’ 살포 놀음을 벌이겠다고 공공연히 떠벌린 것과 관련해 그 후과(나쁜 결과)에 대한 남조선 사회 각계의 우려와 분노가 높아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남측 언론을 인용하는 방식을 택했지만, 탈북민을 향해서는 “인간쓰레기”, “인간 추물”이라는 표현을 동원했다. ‘청취자 마당’을 통해서는 보다 원색적인 비판도 내놨다. 중국 옌볜(延邊) 지역 독자 명의로 “대북전단 살포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하늘로 날아난(날아간) 지난해를 잊었느냐”며 “마음 편히 살려거든 전단 대신 탈북자 쓰레기들을 매달아 날려라”고 비난했다.

 

이 같은 대외선전매체의 비판은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전날 대북 전단을 뿌렸다고 알린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은 이날 새벽에 나왔다. 다만 살포 예고만 비난하고 있어 발 빠르게 비판했다기보다는 지난달 23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살포 계획을 밝힌 데 따른 반응으로 보인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사이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 비무장지대(DMZ) 인접 지역에서 대북 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 미화 1달러 지폐 5000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남북관계발전법 개정 법률) 시행 이후 첫 전단 살포로, 정부는 사실관계를 파악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