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0대 할머니 갈비뼈 금 갈 정도로 폭행한 요양보호사

입력 : 2021-05-01 07:00:00 수정 : 2021-04-30 21:5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B씨 가족 "A씨가 취한 것처럼 말했다" / 마약 검사도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80대 할머니를 갈비뼈에 금이 갈 정도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서울의 한 노인복지센터 소속 요양보호사를 경찰이 조사 중이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입주 요양보호사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이달 말께 자신이 돌보던 80대 할머니 B씨를 얼굴에 멍이 들고 갈비뼈에 금이 가도록 때리는 등 전치 5주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 가족은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전해듣고 지난 7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 가족은 해당 요양보호사가 소속된 노인복지센터장이 폭행 사실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았다며 함께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취한 것처럼 말했다"는 B씨 가족 진술에 따라 마약 검사도 진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