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도재단·독도향우회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즉각 철회 촉구"

입력 : 2021-05-01 01:00:00 수정 : 2021-04-30 20:4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과 독도향우회는 30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독도재단 제공

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과 독도향우회는 30일 오전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집회를 갖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이 실행에 옮겨진다면 해양 생태계를 심각하게 오염시키는 등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물론 인류의 생존까지 위협하는 반인륜적 행위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또 “오염수 방류는 그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로 일본은 객관적인 오염수 검증 자료를 공개하고 국제원자력기구 검증에 주변 이해 당사국의 참여도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독도재단과 독도향우회는 정부를 상대로 해양법에 따른 유엔 협약에 따라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국제사회에 제기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해양 방사능 감시체계 강화 및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등 단호한 대처도 강력히 주문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최근 외교청서와 고교 교과서 검정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도발을 되풀이한데 대해 강력 규탄하고 독도 수호 활동에 매진할 것을 함께 다짐했다.

 

울릉=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