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건희 보유 삼성물산 지분, 이재용-이부진-이서현 동일 비율로 상속

입력 : 2021-04-30 17:12:35 수정 : 2021-04-30 18:2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故) 이건희 회장이 보유했던 삼성물산 지분 542만5733주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똑같은 비율로 상속한다.

 

삼성물산은 이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삼성물산 지분 542만5733주 중 120만5720주를 상속받았다고 30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기존 삼성물산 지분 약 17.33%로 최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지분은 3388만220주(17.97%)까지 늘었다.

 

이 회장의 나머지 지분도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에게 일제히 상속됐다.

 

홍 전 관장은 가장 많은 180만8577주(0.96%)를 상속받았다. 기존에 삼성물산 지분을 보유하지 않았던 홍 전 관장은 이번에 주요 주주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은 각각 120만5718주씩을 물려받았다.

 

이 같은 분배는 홍 여사가 9분의 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인 법정 상속 비율과 일치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