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철회"… 전국 수산업인 규탄대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30 15:08:49 수정 : 2021-04-30 15:0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국의 수산업 인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수협중앙회 제공

부산을 비롯한 전국 수산업 인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30일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부산 다대포와 경남 마산수협을 비롯한 경상권과 전라권, 충청권, 강원권, 제주도 등에서 일제히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이날 전국 9개 권역에서 동시에 개최된 규탄대회는 어업인 1000여명과 500여척의 어선이 참여했다.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100명 미만의 인원으로 진행됐으나, 수산업 인들은 한목소리로 일본의 일방적인 원전 오염수 방출을 규탄했다.

 

이들은 일본 원전 오염수의 국내 유입 여부에 관계없이 수산물 소비 급감은 물론, 어촌관광 기피 등으로 향후 20~30년간 수산업계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의 수산업 인들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수협중앙회 제공

또 투명한 정보공개와 과학적 검증을 거부하는 일본 정부의 행태로 인해 우리 국민의 방사능 불안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객관적인 영향분석과 안전성 확인을 위한 절차적 요구를 재차 촉구했다.

 

특히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국민의 방사능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방사능 모니터링 철저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등 정부가 나서 수산물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일본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수산물 소비는 다시 회복할 수 없다”며 “수협을 중심으로 수산업 인들은 원산지 표시 강화, 철저한 방사능 검사 등 수산물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