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임혜숙 이번엔 위장전입 논란…주택청약 위해 배우자와 주소 분리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30 14:20:05 수정 : 2021-04-30 21:1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차례 살지 않는 집으로 주소 신고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총 13차례에 걸쳐 살지도 않는 집으로 주소를 신고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임 후보자가 “주택 청약 당첨을 위해 결혼 이후 배우자 임씨와 주소지를 달리했다”고 밝혀 향후 위장전입을 둘러싸고 청문회에서 강도높은 검증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실이 임 후보자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임 후보자는 해외 연구 기간 중인 지난 1991년 8월부터 2002년 2월까지 본인(2차례)을 비롯해 배우자(2차례)와 장녀(5차례), 차녀(3차례)가 총 12차례에 걸쳐 주소를 이전했다. 해외 연수 기간 중인 2008년3월부터 2009년1월까지도 일가족은 미국이 아닌 국내에 주소지를 두고 있었다.

 

문제는 당시 일가는 미국에서 체류했던 기간으로 거주지를 옮긴 서울 구로와 동작, 금천 등에 주소를 둘 수 없었다는 사실이다. 임 후보자와 배우자가 결혼 이후 거주지를 달리한 것도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임 후보자와 배우자 임씨는 각각 서울 동작구 사당동 아파트와 동작구 노량진동에서 각기 다른 주소지를 갖고 있었다.

 

임 후보자는 이와 관련해 “신혼 초 주택 청약 자격 취득 및 유지를 위해 별도로 주소를 두었고 미국 체류기간 중에도 같은 이유로 세대를 달리했다”고 밝혔다. 또 일가의 위장전입과 관련해서는 “가족과 함께 미국에 체류했던 기간으로 시어머니가 장녀 주소를 시댁으로 변경했다”면서도 사유에 대해서는 “시부모님이 모두 사망해 알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 후보자 일가가 실제 살지도 않은 집으로 위장전입을 했다는 논란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주민등록법상 위장전입은 거주지를 실제로 옮기지 않고 주민등록법상 주소만 바꾸는 것을 말한다.

 

박 의원은 “해외 거주 중일 때 주소를 13번이나 옮긴 점, 후보자와 가족들이 각각 주소를 달리 한 점 등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이라면서 “이 정권 고위공직 후보자 단골 메뉴인 부동산 투기, 자녀 진학 등 의 사유로 인한 다목적 위장전입이 아닌지 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