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30대 대상으로 한 수십억원대 '깡통 전세' 사기 피해자 속출

입력 : 2021-05-01 07:00:00 수정 : 2021-04-30 21:5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두 건물 주인이 같은 사람이라는 정황 잡고 수사 확대

대전지역 20∼30대 청년층의 목돈을 증발시킨 10억원대 원·투룸 임대차 계약 사기 사건과 관련해 인근 다른 건물에서도 똑같은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두 건물 주인이 같은 사람이라는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대전 중부경찰서는 최근 담보 대출과 전세 보증금이 건물 매매가를 웃도는 이른바 '깡통 전세 사기' 고소 사건 2건을 잇달아 접수했다.

 

경매에 넘어간 2개 건물 전세 입주자들은 "건물주 측과 공인중개사가 건물 근저당과 선순위 보증금 정보를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고 한목소리로 주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두 사건 건물주는 동일인"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원룸 또는 투룸 특성상 임차인은 대부분 갓 취업한 20∼30대 청년 등 사회 초년생인데, 건물주 A씨는 대리인 등을 통해 임대차 계약을 하면서 선순위 보증금 규모를 실제보다 낮게 말해 안심시킨 뒤 계약을 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매 가액이 근저당과 선순위 보증금을 더한 금액에 육박해 뒷순위 전세 입주자 10여명은 결국 보증금 15억여원을 회수하지 못할 처지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입주자들 연락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입주자들은 전세를 소개한 중개업자 2∼3명의 연루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요청하고 있다. 중개업소 일부는 최근 폐업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고소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