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직 군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화순군청 등 3곳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30 14:30:00 수정 : 2021-04-30 13:2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순군청. 연합뉴스

전직 군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화순군청과 군의회를 광주 경찰이 압수수색했다.

 

30일 광주경찰청 부동산투기 특별수사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와 화순군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화순군청과 군의회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전직 군의원 A씨가 2014년부터 2017년 사이 의원 재직 시절 화순읍에 건설되는 도로 개설 정보를 미리 알고 그 주변 건물을 사들인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전 의원이 사들인 토지와 건물 일부는 되팔아 시세 차익을 남겼다. 일부는 현재까지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전 의원이 사전에 도로 개설 정보를 취득한 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담당 부서 사무실 등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광주 경찰청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로 혐의를 엄정히 규명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광주·화순=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