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故) 이건희 회장의 애착지 '여수 하트섬'에 쏠리는 관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30 13:23:53 수정 : 2021-04-30 13:2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06년 이 회장 개인 명의로 구입
큰 애착 보인 것으로 알려진 '모개도'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이 미술품과 부동산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하자, 이 회장이 소유한 전남 여수의 부동산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 회장이 사들인 여수지역 부동산은 ‘하트’ 모양으로 유명한 모개도를 포함해 아름다운 여자만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부지가 많아 앞으로 어떻게 활용될지 주목된다.

 

30일 여수시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2005년 2월 여수시 소라면 궁항마을 서쪽 해안과 인접한 임야 6필지 2만1000㎡를 매입한 데 이어 2006년 12월에도 무인도인 모개도 등 8필지 6만2000㎠를 추가로 사들였다.

 

이 회장은 개인 명의로 땅을 샀다. 가족과 함께 직접 여수를 찾아 현장을 둘러볼 정도로 애착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장 4개 크기의 모개도는 ‘하트’ 모양의 섬으로 이 회장이 구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명해졌다.

 

다도해 항공 관광상품인 경비행기를 타고 이 일대를 돌면 하트 모양의 섬을 볼 수 있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활처럼 구부러졌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궁항(弓港)마을은 여수시청에서 차로 2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하지만 한적한 어촌 마을로 아름다운 여자만을 볼 수 있다.

 

이 회장의 부동산은 궁항 마을에서 1.5㎞가량 떨어져 있다. 지역에서는 개인 별장용지나 관광·레저 부지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역에서는 이 회장이 여수 지역 땅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땅값이 크게 올랐다.

전남 여수시 소라면 궁항마을과 모개도(왼쪽 하트 모양) 전경. 여수시 제공

한때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앞두고 그룹 차원에서 대규모 개발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개인 명의로 구입한데다 접근성이 좋지 않아 가족용 땅으로 산 것으로 보인다.

 

여수시 관계자는 “개인 명의로 땅을 구입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어떻게 활용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여수=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