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얼굴에 마스크 그림 그려 마트 활보한 유튜버…발리서 추방 위기에 사과 [영상]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30 11:24:06 수정 : 2021-05-03 09:23: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NN 캡처

인도네시아에서 한 유튜버가 얼굴에 마스크를 그리고 마트를 돌아다니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논란인 가운데, 당국은 그를 마스크 관련 법을 위반한 혐의로 추방할지 검토 중이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이 같은 행각을 벌인 대만 출신 조쉬 팔레르 린과 러시아 시민 레아 세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 구독자 약 340만명을 보유 중인 레아는 지난 22일 공개한 영상에서 마스크를 쓰는 대신 파란 물감으로 얼굴에 마스크를 그렸다.

 

이후 레아와 조쉬는 한 식료품점에 들어가 “마스크를 끼지 않고도 가게에 들어갈 수 있다. 아무도 알아채지 못하고 있다”며 웃었다. 

 

레아는 물건을 고르고 있는 현지인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 사람 내 가짜 마스크 못 알아봐”라는 자막을 추가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각종 사이트를 통해 퍼졌고, 결국 두 사람은 논란에 올랐다. 

레아. 유튜브 캡처

두 사람의 범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발리 당국이 여권을 모두 압수할 정도로 현지에서 큰 관심을 끌었고, 현재 두 사람은 추방될 위기를 직면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현지 경찰은 인도네시아 마스크 착용 관련 법을 근거로 법을 위반한 외국인에 대해서 1차 위반시 벌금 부과, 2차 이후는 추방하고 있다.

 

이에 관해 이푸투 수리아 다르마 발리 법무인권부 지방청 대변인은 “이민국과 함께 이들에 대해 조사를 한 후 추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쉬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해당 영상을 삭제한 조쉬는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서 변호사와 함께 등장해 “다시는 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