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하철에 놓고 내린 3500만원 돈가방…30분 만에 되찾아

입력 : 2021-04-30 10:08:31 수정 : 2021-04-30 10:1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일보 자료사진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현금 3500만원이 들어있는 가방을 분실한 한 승객이 약 2시간 만에 무사히 가방을 찾았다.

 

29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쯤 사당역 사무실에 3500만원이 든 현금가방을 4호선에 놓고 내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30대 남성 A씨는 역 직원에게 "사당역이 종착역인 열차를 타고 내려 2호선으로 환승해 목적지로 가던 도중 아차 하는 생각에 살펴보니 가방이 없었다"며 "열차 선반 위에 두고 내린 것 같고 어떤 열차인지는 정확히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지하철 운행을 총괄하는 종합관제센터에 도움을 청했고, 4호선 열차에 근무하는 승무원들에게 가방을 찾으면 즉시 알려달라는 요청이 전파됐다.

 

이후 오전 9시30분쯤 코레일 소속 승무원이 당고개역에 도착한 열차에서 해당 가방을 찾았다고 신고했다. 연락을 받은 A씨는 오전 10시45분쯤 당고개역을 직접 찾아 가방을 되찾았다.

 

신현두 서울교통공사 제1관제센터장은 "직원 간 협력과 신속한 이처리로 고객의 소중한 현금을 되찾는데 도움을 드릴 수 있었다"며 "열차에서 내릴 때는 소지품을 다시 한번 확인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