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병청 “따뜻한 날씨에 살모넬라·비브리오 등 장관감염증 발생 급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30 10:04:34 수정 : 2021-04-30 10:1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 발생 우려 증가…식품 섭취·관리 주의 필요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해야”

 

최근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낮 기온이 20℃를 넘는 날이 지속되고 있다. 이처럼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식중독에 대한 위험이 나날이 늘고 있다. 

 

이 때문에 살모넬라나 비브리오 등에 의한 세균성 장관감염증에 걸리는 사람들이 늘면서 음식 섭취나 보관 등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최근 기온 상승으로 병원성 미생물 증식이 활발해지고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물이나 음식으로 감염되는 ‘세균성 장관감염증’의 집단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세균성 장관감염증은 살모넬라 감염증,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비브리오균 감염증, 병원성 대장균 감염증 등을 말한다.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날까지 세균성 장관감염증 발생 신고는 총 14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66건)보다 124%나 증가했다. 

 

질병청은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방역 긴장감 등으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집단발생이 최근 5년 대비 많이 감소했지만, 올해는 예년 수준으로 늘어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통상 하절기(5∼9월)에는 집단발생이 그 외 기간(10∼4월) 보다 많이 발생한다”며 “콜레라, 장티푸스, 파라티푸스, 세균성 이질,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등의 유행에도 대비해 오는 9월 말까지 비상방역체계를 유지하겠다”라고 밝혔다. 

 

질병 청과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집단발생 시 신속한 보고와 역학조사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24시간 업무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정은경 청장은 “집단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장관감염증 환자가 2인 이상 발생하면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달라”며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끓여먹기와 익혀먹기를 실천하고,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